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은행장들과 만나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419() 15:00, 은행연합회를 방문하여 노동시간 단축 관련 은행업종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및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하여 신한·우리·제일은행 등 10개 은행*의 은행장 또는 부행장들이 참석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동시간 단축이 조속히 현장에 안착해 청년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방안들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하였다.

참석
: 신한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하나은행, KB국민은행, 한국씨티은행, 산업은행, 농협, 기업은행, 부산은행(기업, 산업, 부산은행 부행장 대참)

노동시간 단축의 조속한 현장 안착과 청년일자리 창출

이날 간담회에서 김영주 장관은 금번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은행 등
21개 업종이 특례업종에서 제외되어,

52시간이 기업규모별로 내년 71일부터 단계적으로 적용되는 만큼, 은행들이 조속히 노동시간 단축을 현장에 안착시켜 다른 업종에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례제외업종 주
52시간 적용 시기: 300인 이상 ‘19.7.1. 50~299’20.1.1. 5~49‘21.7.1.

또한 노동시간 단축이 더 많은 청년들이 금융분야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

승진
·채용에서의 성차별 해소

한편
, 김영주 장관은 은행의 여성노동자 비율은 40%에 달함에도 관리직 여성 비율이 13%에 불과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승진은 물론
, 채용과정에서도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직장어린이집 등 대
·중소 기업 상생 협력

아울러
, 최근 개원한 근로복지공단기업은행인천시가 공동으로 지원설립한 ‘IBK 남동사랑어린이집*’ 사례와 하나금융그룹의 어린이집 건립 계획(3년 간 100개 소 건립 예정)을 언급하면서,

중소기업 노동자와 맞벌이 부부들을 위하여 다른 은행들도 이와 같은 상생협력 노력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요청하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은행들은 노동시간 단축 진행 과정에서의 애로사항과 정부의 지원 방향 등에 대하여 의견을 제시하였다
.

김영주 장관은 앞으로도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하여 업종별 간담회를 개최해 나갈 계획이다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