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유망직업, 농생명산업에서 체험해 보세요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미래 농생명산업 인재 육성을 위한 농생명산업 자유학기제 진로체험프로그램’ 12종을 개발했다.

자유학기제는 중학교 과정 중 한 학기 또는 두 학기 동안 다양한 체험을 하는 학생 참여형 수업이다
.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는 교육 과정으로, 진로 탐색, 주제 선택, 예술체육, 동아리 등이다.

이번에 개발한 진로 체험 프로그램은 생생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 직업별 주제에 따라 현장 모둠을 구성하며, 실제 현장에서 업무를 하고 있는 종사자가 전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진로 정보 제공은 현장 강사의 경험담을 생생하게 전해들을 수 있으며, 직업별로 필요한 자격 요건이나 진출 분야, 취업 현황 등에 대해서도 자세히 들을 수 있다.

개발한 체험프로그램을 전라북도교육청의 협조로 전북권
11개 중학교 학생 349명이 12곳의 진로 체험 농가에서 체험한 결과, “진로나 진학을 농업 쪽으로 해도 좋겠다고 생각했다”, “농촌에도 다양한 직업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농촌에 대해 잘 이해할 수 있었다같은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

 
 


전문가와 교사들도
기존 현장 학습과 차별화 되며, 진로 탐색에 알맞은 활동으로 구성돼 있다’, ‘농생명산업 관련 직업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수업이었다고 평가했다.

현재
11개 진로체험프로그램은 각 농가에서 상시 운영 중이며, 가족 단위와 단체 가능 여부 등 관련 정보는 각 농가에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현장으로 찾아가는 농생명산업 관련 자유학기제 교육콘텐츠를 한 학기 과정으로 추가 개발 중이며
, 농가와 현장 강사들이 활용할 수 있는 지침서를 제작해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농촌환경자원과 김미희 과장은
자유학기제 진로체험에 특화된 농생명산업 교육 콘텐츠를 제공해 프로그램의 질을 높이고, 진로 탐색 중인 학생들에게는 미래 유망 직종인 농생명산업 관련 직업을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