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고용공단, 안전보건관리 우수기관으로 우뚝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 이하 공단’)은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실시한 공공기관 안전 활동 수준평가에서 A등급을 확정지었다.

공단은 공공기관 전체평균
723.51, 36개의 그룹평균 725.11점을 크게 상회하는 837.96점을 득점하여 안전보건관리 우수기관으로 우뚝 섰다.

장애인고객 및 공단 이해관계자들의 안전보건관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얻은 결과로
, 선제적으로 수행한 다양한 안전보건활동들이 이번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데 영향을 주었다.

공단은 지난 ’1911월 공단 산하의 훈련기관에 소속된 장애인 훈련생을 대상으로 국내 최초로 위험성 평가를 실시했다. 위험성평가란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사업장의 위험요인을 파악하고 감소대책을 수립하여 실행하는 것을 말한다.

법정대상은 아니지만 장애인훈련생의 안전을 위하여 전국
25개 훈련기관에서 455개의 위험요인을 발굴하고 위험성을 감소시키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또한 공단은 장애인을 포함한 전체 고객의 재난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고객눈높이에 맞춘 안전콘텐츠를 개발하여 보급하였다
.

발달장애인을 위한 알기 쉬운 노동법”, “보람씨의 안전한 직장생활”, “재난안전리플릿재난안전 동영상등은 공단의 안전플랫폼을 통하여 실시간 공유되고 있다.

지역사회의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안전 활동도 전개했다
.

직원
936명이 응급처치교육을 수료하여 긴급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었고, 관할소방서와 연계하여 지역 내 소규모 장애인시설과 함께 화재예방 및 대응을 위한 훈련도 진행했다.

공단은 이러한 안전 활동들이 적합하게 수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 공단은 안전경영위원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했다
.

또한
, 이런 안전경영이념을 노동자와 공유하는 안전·보건·환경(Safety, Health, Environment) 경영방침을 선포하는 등 안전을 위하여 노사가 함께 노력하고 있다.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공단이 공공기관 안전 활동 수준평가에서 A등급을 받아서 정말 기쁘다면서, “안전보건관리에 완벽이란 없는 만큼 부족한 부분을 끊임없이 보완해 직원과 고객들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