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유엔 식량농업기구 농업위원회 참석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 김현수)는 9월 28일부터 영상회의로 개최되는 제27차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농업위원회에 참석한다.

FAO는 식량농업 분야 유엔 최대 국제기구로, 식량안보를 위해 각 국에 정책적 조언을 하거나 역량 강화·기술 지원 사업을 수행한다.

농업위원회는 임업·수산 등 다른 분야별 위원회와 함께 FAO에서 의사결정이 이루어질 때 거쳐야 하는 첫 관문으로, 127개 회원국이 참여하여 2년마다 개최된다.

첫 날(9월 28일)은 △코로나19가 식품시스템에 미치는 영향, △고영향 가축질병·병해충 대응, △FAO의 농촌청년 행동계획 등이 의제로 다루어졌다.

FAO는 기아 예방이 코로나19 대응 정책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식품 가격 상승보다 소득 감소가 식량위기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각 국 정부가 농업·농촌 분야에 적시에 개입할 것을 권고하였다. 

또, 회원국이 세계보건기구(WHO) 및 세계동물보건기구(OIE)의 국제 기준을 준수하며 가축질병·병해충에 대응할 수 있도록 FAO가 투자, 정보 수집, 기술 교육 등을 지원해온 성과를 발표하였다.

또한 농촌 지역 활성화와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을 위해 청년에 대한 투자가 중요함을 유엔 차원에서 인지하였고, 그 결과로 향후 FAO 업무 추진 시 반영할 농촌청년 행동계획을 마련하였다고 설명하였다.

수석대표를 맡은 이상만 국제협력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농식품 분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행중인 화훼농가 및 친환경농업인 판로확보 지원과 외국인 근로자 입국 차질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대체인력 알선 확대 등의 국내 정책을 소개하였다. 

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구제역 등의 발생을 막아온 우리 정부의 방역 경험을 회원국들과 공유하고 올 겨울을 대비한 특별방역조치에 착수하였다고 밝혔다.

더불어 농촌청년 행동계획 이행 관련, FAO 본부 내 청년 담당 창구 설치에 동의하며 동 창구를 통해서 농촌에 청년을 유입하기 위한 구체적인 인센티브 정책이 논의되기를 제안하였다. 

9월 28일 이탈리아 로마 시각에 맞추어 시작한 이번 농업위원회는 10월 2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앞으로 4일 간 논의될 의제는 FAO 식품안전 전략의 개선 필요성, 항생제 내성(AMR) 행동계획안, 국제 농식품 디지털 플랫폼 등 19건이다. 

우리나라 대표단은 농식품부(세종)·농촌진흥청(전북 전주)·주이탈리아대사관(이탈리아 로마)이 각각 관심 의제에 집중하여 참여한다.

농업위원회 논의 결과는 보고서에 담겨 회의 마지막 날인 2일 저녁(우리 시각 기준) 승인되며, 11월말에 예정된 제166차 FAO 이사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