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내 식량안보 강화 및 디지털 농업 활성화 제안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 김현수)는 9월 1일부터 4일간 영상회의로 개최된 제35차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회에 참석하였다.

식량농업 분야 유엔 최대 국제기구인 FAO는 2년에 한 번 지역별로 총회를 개최하는데,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회에는 지역 내 46개 회원국과 시민사회, 학계, 국제기구 등이 참가한다.


국제협력국장님 발언사진

이번 지역 총회는 지난 2월 부탄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6개월 늦게 FAO 지역총회 최초의 영상회의로 진행되었고, 지역 내 식량안보 상황 파악 및 코로나19 확산이 지역 내 식품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였다.

차관님(수석대표) 발언사진

 올해 7월 1일 FAO 아·태지역 사무소로 부임한 김종진(전 농림수산식품부 통상정책관) 지역대표가 참석하여 총회를 주재하였고, 우리나라는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여 해양수산부, 산림청이 대표단으로 참석하였다.

회원국들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부터 농식품 분야의 회복력(resilience)을 높이는 방안을 주요 의제로 설정하고, △식량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식품 손실을 줄이기 위한 디지털 기술 활용에 관해 의견을 나누었으며, △FAO에 대해 정책 조언과 기술 지원, 다른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을 요청하였다.

김종진 FAO 아·태지역 대표는 회의 첫 날, 전세계 기아인구의 절반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거주하고 있음을 언급하고, 코로나19와 기아라는 두 가지 대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자 이번 지역 총회가 개최되었음을 설명하였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9월 3일 우리나라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경제·사회 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국내 농업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코로나19 위기를 국제협력 강화의 계기로 삼을 것을 제안하였다.

이 차관은 또한 우리나라의 성공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경험을 설명하고, 이 같은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한국이 지원하고 있는 아시아 국가 초국경 동물질병 통제 역량 강화 사업(2020~23년)도 설명하였다.

와 함께, 우리나라가 FAO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 농업, 쌀 가치사슬, 어업 가치사슬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협력사업을 소개하고, 2021년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 대한 회원국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또한, 지난 7월 새로 한국인 대표를 맞이한 FAO 아·태지역사무소 및 올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FAO 한국 협력연락사무소*와 함께 한국과 FAO 간의 협력사업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PLO(Partnership and Liason Office): FAO의 하위조직으로 회원국과의 정보공유, 협력사업 수행 등을 위해 회원국에 설치. 현재 우리나라 포함 7개국에 소재. 우리나라는 `19년 5월 개소

이번 총회를 통해 회원국들은 향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식량·농업과 관련하여 중점 추진할 4가지 분야*를 선정하였고, 지속가능한 식량안보를 위해 지역 내 협력을 강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 아·태지역 중점 추진 분야(Priorities) >

 

 

 

①기아 종식을 위한 농식품시스템 지속가능성 촉진

②기후변화 대응 및 천연자원의 지속가능한 관리·이용

③사람과 동물의 건강(원헬스) 관련 초국경 동식물질병 통제

④태평양 군소도서국의 식량안보와 영양 및 기후 복원력

참고로 우리나라는 1949년 FAO에 가입한 이래 1989년부터 11회 연속 이사국으로 활 중이다.

답글 남기기